2019년 5월 25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지역현안 내년 정부 예산안 선점하라
시·도, 광주형일자리·한전공대 등 국비 확보 총력전
내달 민주당과 예산정책협…시기 앞당겨 선제 대응

  • 입력날짜 : 2019. 03.21. 19:34
광주시와 전남도가 광주형일자리, 한전공대 등 지역 주요현안에 대한 국비확보를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시·도는 다음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 내년 정부 예산반영을 위해 총력을 다할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20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시·도는 4월12일 오전 전남도청, 오후 광주시청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이날 이해찬 당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가 대거 총출동해 지역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는 정부 예산안이 국회로 제출되는 9월 전 상반기·하반기로 나눠 연 2차례 개최키로 했다.

예년과 달리 조기에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게 된 배경은 본격적인 부처 예산편성에 앞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등 시·도 현안을 조속히 풀어내기 위해 정책적인 지원 및 공조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광주시는 얼마 남지 않은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을 위한 당의 적극적 지원, 광주형일자리,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 추진 등 현안보고와 상임위별로 건의할 내년도 국비지원 건의사업 20건을 제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현안 사업 및 내년도 국비지원 사업으로는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R&D집적단지 조성 ▲친환경공기산업육성 프로젝트 ▲창업기업성장지원센터 ▲미래형 전기차 충전소 통합 운영 플랫폼 및 BM실증 ▲한국물기술인증원 광주설립 ▲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 ▲빛그린산단 진입도로 개설 ▲국립광주국악원 건립유치 ▲광주 대표도서관 건립 등 20건 사업에 대해 관련 국비 지원 및 정책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R&D집적단지 조성 사업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첨단 3지구내 인프라 구축, 산업융합 R&D, 창업지원 등 전국 유일 인공지능 상업육성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주된 골자다. 시는 인공지능 중심 산업혁신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공간구축 및 실증장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비 등으로 국비를 요청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예비타당성 면제 대상으로 확정되면서 광주가 인공지능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추진동력을 얻게 돼 미래 성장산업으로 전환하는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시는 친환경공기산업육성 프로젝트로 LG전자와 공동 R&D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지역특성 산업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어서 국비지원 및 예타면제 대상으로 선정됐을 시 공기산업이 한층 탄력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본격적인 내년도 정부 예산 신청에 앞서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2020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할 예정”이라며 “예년보다 빠른 시기에 개최함으로써 국비확보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전남도는 민선7기 최대 현안인 한전공대 설립과 남해안신성장 관광벨트에 대한 국가차원 지원을 정책건의할 방침이다.

이들 현안은 김영록 지사의 핵심 시책으로 도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또 사회간접자본(SOC) 활성화를 위한 국비 지원을 건의한다. 주된 사업으로는 ▲남해안철도(목포-보성)건설 및 전철화 ▲경전선(광주송정-순천)전철화 사업 ▲압해-화원, 화태-백야 국도77호선 개설 ▲여수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Renewal)사업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등이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한전공대 설립, 남해안신성장벨트 구축 등 민선7기 전남도 현안들이 국비 지원없이는 진행할 수 없는 사업”이라며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 낙후된 지역 현실을 반영한 지원을 요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임채만 기자

/김다이 기자


임채만 기자 김다이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