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5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황룡강 인근 폐기물처리장 신설…주민 반발

  • 입력날짜 : 2019. 03.21. 19:35
광주 광산구 황룡강 인근에 종합재활용업체가 폐기물처리장 신설을 추진해 주민이 반발하고 나섰다.

광산·임곡동 주민 50여명은 21일 광산구청 앞에서 폐기물처리장 사업허가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폐기물처리장 예정지가 황룡강과 지척이면서 마을과도 인접해 환경오염과 악취 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대형 화물차 통행이 늘어나면서 교통사고 위험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북 정읍에서 자원 재활용 사업을 하는 업체는 광산동 한 공장을 사들여 5천714㎡ 부지와 부속 건물을 폐기물처리시설로 활용하는 사업계획을 지난해 8월 광산구에 제출했다. 광산구는 인허가 관련 현장점검과 심의를 이어가고 있으며 최종 승인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광산구 관계자는 “준비나 보완에 부족한 부분이 있어 확인하는 단계”라고 말했다./광산=고훈석 기자


광산=고훈석 기자         광산=고훈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