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5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2022년 개교 ‘한전공대’ 설립 공정 가속도
도의회 이어 나주시의회 재정지원동의안 통과…29일 실시협약

  • 입력날짜 : 2019. 04.18. 19:24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이 전남도의회에 이어 나주시의회에서도 통과됐다. 내년 착공, 2022년 3월 개교를 위한 설립 공정에 첫발을 뗐다.

다만 애초 나주시의 재정 지원금 1천662억원에서 산학연 클러스터 부지 매입비 331억원을 제외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나주시의회는 18일 제21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한전공대 설립·운영에 따른 지원 동의안’을 심의·의결했다.

애초 동의안에는 한전공대 대학 발전기금을 10년간 매년 100억원씩 총 1천억원과 매입비 662억원에 달하는 연구소와 클러스터 부지 80만㎡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기획총무위원회에서 클러스터 부지 매입비를 제외하고 전체 부담 액수를 대학발전기금 1천억원과 연구소 부지매입비 331억원 등 총 1천331억원으로 수정했다.

이에 따라 나주시가 동의안 가결 이후 본격적으로 사유지 보상·매입 절차 등을 통해 조성할 예정이던 산학연 클러스터 부지 확보에는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하지만 전체적인 설립 공정에는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먼저 오는 29일 예정인 한전과 전남도, 나주시는 한전공대 재정지원을 위한 실시협약을 통해 본격적인 설립 절차에 대한 밑그림이 그려질 전망이다. 협약서에는 재정 지원과 부지 제공, 인재양성·인프라 구축 등의 이행사항이 담긴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한전공대 발전기금으로 대학이 개교하는 2022년부터 10년간 각각 매년 100억원씩 총 2천억원을 지원해 산학연 클러스터 생태계 조성과 국내외 우수학생 유치 등의 목적으로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한전공대 부지 40만㎡는 ㈜부영주택이 한전공대 학교법인에 무상 제공하고, 연구소와 클러스터 부지 80만㎡는 시기·방법 등에 대해 한전과 협의하고 있다.

실시협약이 체결되면 오는 6월 한전공대 설립 관련 기본계획 확정, 9월 학교법인 설립, 2020년 2월 도시계획변경, 6월 캠퍼스 건축허가 및 착공, 2021년 6월 대학설립인가, 2월 캠퍼스 준공 등의 절차를 거쳐 2022년 3월 개교하게 된다.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