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1일(토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보성군, 악취저감 시설 지원 본격화
2022년까지 5억 투입 사업비 60% 지원

  • 입력날짜 : 2019. 04.25. 18:53
보성군이 주민 생활 불편을 초래하는 악취 저감을 위해 악취저감 시설 설치 및 개선사업 추진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악취저감 사업은 김철우 보성군수의 공약사항으로 2022년까지 총 사업비 5억원(매년 1억2천500만원)을 들여 악취배출 사업장의 악취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보성군은 이달부터 악취배출사업장인 축사 765개소, 폐기물재활용업체 8개소, 가축분뇨재활용업체 8개소 등 총 783개소의 악취배출사업장에 대해 악취방지시설 설치 사업을 추진한다.

악취배출사업장 중 폐기물재활용업체나 가축분뇨재활용업체, 축사(돈사) 등 악취유발 강도가 높은 사업장을 우선 대상으로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될 경우 사업비의 60%를 지원한다. 신규는 최대 5천만원, 기존시설 개보수는 최대 3천만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하며 사업장은 흡수시설, 흡착시설, 시설밀폐, 미생물 이용시설 등의 방법으로 악취 저감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이 사업은 군민 생활 여건 개선을 위한 김철우 군수의 강력한 의지로 시작됐으며 전남지역에서 보성군만 유일하게 군비를 편성해 추진하는 보조사업이다.

보성군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악취 민원이 발생한 사업장은 사업비 보조로 부담을 덜고 주민들은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관련 사업장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