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8일(목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학내 인성강화’ 가정 내 가르침부터 선행돼야

  • 입력날짜 : 2019. 04.30. 19:35
그동안 경찰과 교육당국의 지속적인 각종 학교폭력 대책 마련 시행 등 노력에 학내 폭력사례가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학교폭력 문제는 진행형이다.

학교 폭력문제가 단순 교육적 관점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문제로서 심층 논의되고 있음이 이를 반증한다 할 것이다.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말이 있고 전문가들도 학교폭력은 여러 문제가 겹쳐서 발생하는 일종의 사회적 병리현상이기 때문에 일회성 대책으로 근절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병리 현상의 뿌리를 발본색원하기 전에는 이러한 사회적 병폐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물론 교육계에서도 학교폭력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학내수업 못지않게 인성교육에도 많은 고민과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알고 있다. 하지만 필자의 생각에는 입시 성적위주의 우리 교육여건상 인성교육에 투자하는 시간을 과연 학부모나 학생들이 얼마나 이해하고 호응을 해줄지 의문이다. 현 여건상 교육계에서도 학부모나 학생들의 대입위주 수업진도 요구를 외면하고 인성교육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는 사실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학교 내 인성교육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중차대한 일이다. 동급 학우를 자기 자신처럼 여기고 소중하게 대하는 가르침보다 더 훌륭한 학교수업은 없다고 본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학교폭력 발생 후 엄격한 법 적용에 앞서 이를 미연에 방지 할 수 있는 인성교육 강화 등 예방이 절실하다.

학생들의 인격, 인성 교육 강화라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학교폭력 예방활동이 시작되어야 한다. 병에 걸렸을 때 바로 효과를 볼 수 있는 치료제를 투여하는 것도 좋지만 사전에 평소 건강관리로 병을 예방한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도 학교폭력 예방 방법이다. 물론 이 모든 문제를 교육당국의 책임으로 전가하는 것도 지극히 위험한 발상이다.

가정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문제를 학교에서 풀어내길 기대하는 것은 너무 많은걸 기대하는 것이다. 각 가정에서도 자녀의 성적에 일희일비하기 앞서 내 자녀와 동급학우의 학교폭력 문제에 동참한다는 의지로 평소 자녀의 인성 교육 함양에도 일정부분 교육이 선행될 필요가 있다.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