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6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황교안, 망언 의원 징계하고 5·18기념식 와야”
평화당, 광주서 최고위원회의…진상규명위·특별법 개정 촉구

  • 입력날짜 : 2019. 05.15. 19:19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15일 광주를 찾아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5·18진상규명 및 5·18특별법 개정을 촉구하는 등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망언 의원 징계를 결정하고 나서 5·18 기념식에 와야 한다”며 “황 대표는 5·18 진상규명위원회 위원 추천도 마무리하거나 포기 선언을 한 뒤 광주에 와야 한다”며 “그래야 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5·18 진상규명 발목을 잡아놓고, 학살을 정당화하는 당의 책임자로서 여기에 와 고개를 숙일 수 있겠나”라며 “광주에 오기 전에 처리할 일이 있다”고 강조했다.

5·18묘지 참배를 마친 평화당 지도부는 5·18 광장으로 이동해 ‘최후 항전지’인 옛 전남도청 복원 촉구 농성을 하는 유가족을 위로한 뒤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대표는 “오늘 80년 5월20일 손글씨로 각하 ‘굿 아이디어’라는 경악할만한 사실이 추가 폭로됐다”며 “당시 각하는 전두환이 보완사령관이었고, 정부는 국회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대통령 권한·권력을 사용해서 보안사 기밀창고를 열어 확인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모든 진실들이 보안사 기밀창고에 있다”며 “국군 통수권자로서 보안사의 문건을 찾아내서 5·18 39주년 광주시민 앞에 보고하기를 분명히 요구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진상규명위원회가 구성되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하루빨리 국회 정상화를 통해 진상규명위원회 구성문제를 매듭짓고 처벌법 개정을 확정해 다시는 역사왜곡 망언들이 이어지지 않고 제대로 증언들일 보존되고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5·18 3대 현안에 한마디 언급없이 황교안 대표가 방문하는 것은 광주를 능욕하는 것”이라며 “진상규명위원회 구성, 망언의원 제명, 특별법 제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못한다면 광주에 오지말라. 정략적 대권 놀음에 속을 광주 시민은 없다”고 경고했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