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6일(일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황교안 대표가 망월동에 오기 전 해야 할 일

  • 입력날짜 : 2019. 05.15. 19:2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월 영령들이 잠든 망월동 국립묘지에서 열리는 5·18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겠다고 한다. 제1야당 대표로서 국가보훈처의 초청을 받았으니 얼굴을 내밀겠다는 것이다. 과연 법률가 출신다운 말이다. 하지만 황 대표가 제1야당 대표 자격으로 5·18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려면 그에 합당한 조치와 마음가짐을 갖는 게 순서일 것이다. 망월동이 어떤 곳인가? 그리고 5·18 39주년 기념식이 어떤 의미를 갖는 행사인가?

망월동은 80년 5월 영령들과 민주화운동의 희생자들이 잠든 민주열사묘이다. 그리고 5·18 39주년 기념식은 그분들의 넋을 기리고 희생을 추모하는 엄숙한 의식이다. 이처럼 성스러운 의례 장소에 비록 신분이 높다고 아무나 발을 딛을 수는 없다. 우리민족은 고래(古來)로부터 제례에 참석하려면 몸과 마음을 정갈히 하고 추모대상에 대해 공경을 다하는 풍속을 지켜오고 있다. 설사 직분이 높다 하더라도 추모자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는 사람이라면 발을 들일 수 없는 것이다.

그런데 황 대표와 그가 속한 자유한국당은 5·18과 오월영령들에 대해 어떤 태도를 갖고 있는가. 황 대표는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 묵념을 금지토록 훈령을 개정했던 장본인이다. 그리고 한국당 3인방은 5·18을 북한 특수군의 사주에 의한 폭동으로 규정하고 오월 유가족을 괴물집단으로 서슴치 않고 매도하는 행태를 보인 바 있다. 그러면서도 국가보훈처의 초청을 받았으니 얼굴을 내밀겠다는 것은 너무나 몰염치한 처신이다.

만일 황 대표가 진심으로 80년 5월 영령들과 민주화운동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마음이 우러난다면 기꺼이 망월동으로 오시라. 대신에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조치를 취하고 오는 게 도리다.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망언 의원에 대한 확실한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조건 없는 진상조사위 구성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그리고 5월 영령들과 광주시민을 우롱하고 5·18의 숭고한 정신과 가치를 농락한 행위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광주에서 ‘소란’을 일으켜 정치적 반사이득을 얻겠다는 얄팍한 ‘상술정치’는 이제 버려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