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0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한빛1호기 수동정지 사건 특별조사 확대
원자력안전위 “법 위반 가능성”

  • 입력날짜 : 2019. 05.20. 19:25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빛1호기 수동정지 사건에 대해 특별조사를 확대 실시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20일 “지난 16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특별 점검과정에서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의 안전조치 부족 및 ‘원자력안전법’을 위반한 정황이 확인돼 발전소를 사용·정지시키고 특별사법경찰관을 투입해 특별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지난 10일 오전 10시30분 한빛1호기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중 원자로의 열출력이 사업자의 운영기술 지침서 제한치인 5%를 초과해 18%까지 급증하는 등 이상 상황이 발생해 같은 날 오후 10시2분 원자로를 수동 정지시켰다.

원안위 관계자는 “한수원이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과정에서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치를 초과했음에도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은 사실 및 면허 비보유자가 제어봉을 조작한 정황이 확인되는 상황에서 원자로 조종감독자 면허소지자의 지시·감독 소홀 등이 의심돼 원자력안전법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원자로 열출력 급증에 따른 핵연료의 안전성 재평가 등을 위해 원자력안전기술원 조사단을 기존 7명에서 18명으로 확대해 투입할 예정”이라며 “현장에서 제어봉 및 핵연료 등의 안전성 여부를 철저하게 확인한 후 관련법령에 따라 제반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영광=김동규 기자


영광=김동규 기자         영광=김동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