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9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한빛원전 ‘수동 정지’에 지역 우려 확산
주민·환경단체 등 대책 촉구

  • 입력날짜 : 2019. 05.22. 19:06
한빛원전 수동 정지 사건과 관련해 안전을 우려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주와 전남, 전북 고창 주민·환경단체는 22일 영광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원이나 총리실 등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규제 활동 실패와 산업부의 관리·감독 실패 등을 철저하게 조사해 국민을 안전하게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고 당시 한빛 1호기는 체르노빌 핵사고에 비견될 만큼 심각한 상황이었다”며 “하지만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고 12시간 더 가동했고, 면허도 없는 직원이 제어봉을 조작했다는 점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자로 출력의 제한기준인 5%를 넘어 18%까지 급증하는 등 심각한 상황이 발생했는데도 10일이 지난 뒤에야 사용정지와 특별조사를 시행했다”며 “이는 원전의 부실운영과 위험성을 증명하는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지역 시민단체가 참여한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은 성명을 내고 “사건·사고 때마다 소수의 담당자만 처벌받고 같은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는 앵무새 같은 발표가 아닌 근본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수명이 다 된 한빛 1호기를 즉각 폐쇄하고 부실이 명백한 한빛 3·4호기도 조기 폐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영광=김동규 기자


영광=김동규 기자         영광=김동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