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8일(목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담양군, 지방세 체납 고강도 징수 나선다
세외수입 징수대책 보고회 개최

  • 입력날짜 : 2019. 06.06. 17:41
담양군은 최근 실·과·소 및 각 읍·면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최소화를 위한 징수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정리 종합계획’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효율적인 체납세 징수방안을 논의했다.

앞으로 군은 합동 징수반을 운영해 과년도 지방세 체납액 17억700만원의 56% 인 9억5천600만원, 세외수입 체납액 12억5천300만원의 30%인 3억7천600만원을 징수 목표액으로 설정, 강력한 징수활동을 전개해 체납액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선 고지서 발송과 이장회의 등 사전 홍보를 진행해 최대한 자진납부를 유도하고 계속 납부를 미루는 상습체납자의 경우 예금 및 부동산 압류,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등 다각적인 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특히 고액 체납자의 경우 공공기록 정보, 관허 사업 제한, 명단 공개 등의 행정 제재를 병행해 강력한 징수에 나서고 경제상황이 어려운 생계형 체납자에게는 분할 납부를 안내해 자진납부를 유도키로 했다.

담양군 관계자는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지역 발전을 위해 사용되는 중요한 자주 재원인 만큼 효율적인 체납액 징수 방안을 마련해 모든 부서가 체납액 징수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담양=정승균 기자


담양=정승균 기자         담양=정승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