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6일(수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무더위 속 차량 주차시 창문 개방은 금물

  • 입력날짜 : 2019. 06.11. 18:32
요즘 한낮 날씨가 초여름을 방불케하는 30도에 육박하면서 더위에 지친 일부 차량 운전자들이 차량내 온도를 낮추기 위해 주차시 도어의 창문을 살짝 열어놓는 경우를 종종 보곤한다.

하지만 이는 호시탐탐 차량 내 재물을 노리는 범죄자들에게 곳간 문을 열어두는 것과 다를 바 없어 범죄의 타깃으로 전락하기 쉽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조금 열어놓은 창문 틈 사이로 철사 등 범죄도구를 이용하거나 아예 손을 밀어 넣어 차량 문을 열고 물건을 훔쳐가는 절도 피해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범죄 피해자 입장에서야 선바이저 높이만큼 조금만 열어 놓았을 뿐인데 절도 피해를 당했다고 황당해 할 수도 있으나 전문 절도범에게는 그리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제 곧 태양이 그 어느 때보다 작렬하는 한여름이 되면 이렇듯 차량 문을 아무렇게나 열어놓고 자리를 이탈하는 운전자가 더욱 늘어날 것이고 이들 차량을 대상으로 한 절도범죄도 기승을 부릴 것이다. 여름철 차량 절도 예방을 위해서는 달리 왕도가 없다. 차량털이 수법이 갈수록 대담해져 조금만 틈만 보여도 절도범들이 차량 내 금품을 훔쳐 달아나기 때문에 요즘 날씨가 다소 덥더라도 창문을 모두 닫는 것은 물론 차량 내부에 귀중품을 두지 말고 내릴 때 문이 확실히 잠겼는지 확인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비록 차량 내 온도가 다소 뜨겁더라도 탑승 전 충분한 환기를 통해 얼마든지 내부 온도 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여름철 차량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는 사람들의 시선이 닿지 않는 어두운 곳에 주차된 차량을 타깃으로 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되도록 사람들의 통행이 빈번한 조명이 밝은 곳에 주차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음을 명심하자.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