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고흥 바닷가서 40대 女 양손 묶여 숨진채 발견

  • 입력날짜 : 2019. 06.17. 19:35
고흥의 한 바닷가에서 40대 여성이 양손이 묶여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께 고흥군 한 바닷가에서 A(48)씨가 손수건에 양손이 묶인 채 숨져 있는 것을 산책 나온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씨의 허리에는 의류로 묶은 가정용 소화기와 벽돌 등이 달려 있었다. A씨는 흰색 반소매 상의와 어두운색 하의를 입고 있었으며 현장에서는 신분증이나 다른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은 A씨가 전날 오전 9시11분께 시외버스 정류장에서 혼자 내리는 모습이 주변 CCTV에 찍힌 것을 확인했다. A씨는 10여분 뒤 인근 편의점에 들러 여성용 의류 등을 구매했다.

1차 검안 결과 A씨의 사인은 익사로 나왔으며 해경은 가족들의 동의를 얻어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로 했다. 해경은 지문 채취를 통해 인근 도시에 거주하는 A씨로 신원을 확인했다. 해경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여수=김진선 기자


여수=김진선 기자         여수=김진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