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9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노인학대 예방, 모두의 관심만이 해결 가능

  • 입력날짜 : 2019. 06.26. 19:12
우리나라는 현재 인구 100명 당 노인이 7명 이상으로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다. 노인인구가 늘어나면서 노인 학대 신고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경찰청에 접수된 노인 학대 신고건수는 7천620여건으로 2017년 6천90여건과 비교하면 25%가량 증가한 통계 수치다.

그런데 문제는 노인학대 가해자의 70%가 자녀들이다 보니 자녀들의 잘못이 노출되는 것을 꺼려하는 부모들의 특성상 실제 노인학대는 경찰이나 노인보호전문기관 등에 신고된 건수보다 훨씬 많다는 것이다.

최근에는 핵가족화로 부모를 모시는 가정이 줄어들면서 노인들이 노후에 노인관련 시설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많아 노인시설에서의 노인 학대도 급증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또한 노인학대의 유형을 보면 단순 신체적 학대뿐만 아니라 비난, 모욕, 위협, 협박 등 정서적 학대와 노인의 의사에 반해 재산 또는 권리를 빼앗는 경제적 학대 행위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UN에서는 2006년부터 노인 학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 제고를 위해 매년 6월15일을 ‘세계 노인학대 인식의 날’로 지정했고 우리나라도 노인학대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2017년부터 정부와 관계기관에서 행사를 지속 개최하고 있다.

경찰도 ‘사회적약자 보호 3대 치안정책’의 일환으로 노인 학대 근절을 위한 ‘집중신고기간’(6월14일부터 30일까지 17일간)을 운영해 대국민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경찰에 노인 학대 신고접수 시 학대전담경찰관에게 통보되고 학대전담경찰관은 즉시 관할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지체 없이 통보한다. 학대판단이 곤란하거나 이견이 있는 경우에는 노인보호전문기관에 ‘학대사례판정위원회’ 개최를 요청할 수 있다. 정부와 경찰 및 관계기관에서 대국민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이유도 노인학대가 엄연한 위법행위이고 그 피해의 심각성을 국민들에게 알려 자발적인 동참과 함께 우리 주변에 노인학대로 고통을 받고 있는 노인들이 없는지 잘 살펴보는 등 인식 전환을 위함이다.

부모와 조상들에게 죽어서까지 존경과 예의를 갖추는 등 효를 인성의 근본으로 생각했던 지금의 노인들의 세대에서 노인을 존경하지 않고 자신의 부모에게 까지 학대를 일삼는 작금의 자식들의 행태를 보는 노인들의 마음은 어떠할까. 한명의 자식으로서 앞으로 노인의 될 피해자의 마음으로써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해 보게 된다.

/이재필·보성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이재필·보성경찰서 여성청소년계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