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0일(토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담양군 이병노 자치혁신국장 명예퇴임
탁월한 업무추진 능력 호평…국무총리·장관 등 표창

  • 입력날짜 : 2019. 06.27. 19:09
이병노 담양군자치혁신국장이 39년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하고 28일 명예 퇴임한다.

이 국장은 1980년 2월 공직에 첫발을 내딘 이후 대민행정의 최일선 현장인 면사무소에서부터 민방위과, 내무과, 기획실, 문화관광과, 지역경제진흥과, 주민복지실 등을 두루 거친 행정의 달인이다.

지난해 8월 담양군 초대 자치혁신국장으로 취임한 이 국장은 담양군 주요 7개 부서를 맡아 군민의 삶과 밀접한 정책들을 추진하면서 담양군 발전과 직원들의 권리 향상에 기여했다.

그는 재임기간 중 행정, 기획, 복지, 투자유치, 감사, 유통, 경제 등 다방면에서 탁월한 업무추진 능력을 인정받아 국무총리, 장관, 도지사, 군수 등 다수의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포용과 혁신의 리더십으로 공무원 분야 제33회 대한민국 신지식으로 선정됐다.

주요 부서에서 담양군의 굵직굵직한 사업을 추진했던 그는 괄목할만한 여러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2011년 그는 투자유치단장의 직책을 역임하며 민자 732억원을 유치해 현재 연간 300만명 이상이 다녀가는 민관 협력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는 메타프로방스 조성사업을 도맡았다. 또한 17만6천평 규모의 담양에코일반 산업단지 조성에 나서 100여개 기업과 2천500여명의 근로자가 참여하는 일자리 기반을 구축하기도 했으며 국내 최대 규모 38만5천평의 전원형 주거단지인 첨단문화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기반을 다지기도 했다.

이병노 국장은 “담양군과 39년 함께했던 공직을 떠난다니 만감이 교차한다”며 “그동안 가족처럼, 때로는 친구처럼 서로 이끌어주고 의지하며 곁에서 함께해주신 공직자 동료 분들과 지역의 선후배, 군민 여러분들께 감사하고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봉사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 더욱 베풀고 나누며 살겠다”고 밝혔다.

/담양=정승균 기자


담양=정승균 기자         담양=정승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