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9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문화

박물관서 중국 전통 음악 만끽

  • 입력날짜 : 2019. 07.11. 18:35
고쟁 연주
국립광주박물관은 13일 오후 3시 ‘박물관에서 만나는 중국 전통 음악’ 공연을 마련한다.

음악회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념 및 특별전시 ‘중국 자주요도자 명품전-흑백의 향연’과 연계해 마련된다.

중국 전통 악기인 비파, 얼후, 고쟁, 피리로 구성된 연주단이 중국의 전통 민요를 선보인다. 초원의 풍경과 목동을 표현한 ‘목민신가’(牧民新歌), 석양의 바다와 어민의 모습을 표현한 하남지방의 민요 ‘어주창완’(漁舟唱晩), 서정적인 비파 독주곡인 ‘비파어’(琵琶語), 우리나라 관객들에게도 유명한 민요 ‘말리화’(茉莉花)까지 다양한 전통 악기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연주를 맡은 ‘영진예술단’은 중국인민해방군악단, 길림성길림시예술단 등으로 활동한 연주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제1회 중국독립영화제에서 공연하는 등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전통음악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최상의 연주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국립광주박물관은 오는 8월18일까지 세계 도자문화 특별전의 첫 번째 전시로 중국 북방 최대의 민간 가마인 자주요(磁州窯)의 도자기를 전시하는 ‘중국 자주요 도자 명품전-흑백의 향연’전을 연다. 전시 관람과 음악회 참여는 모두 무료./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