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광주의 빛·세계의 물, 5·18광장서 하나 된다
미리 보는 개·폐회식
대회 하이라이트 관심 속 입체영상·특수효과 총동원
생명·평화 메시지 담아 광주정신·남도 문화예술 전파

  • 입력날짜 : 2019. 07.11. 19:26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12일 개막을 알리고 열전에 돌입하는 가운데 대회의 하이라이트인 개회식과 폐회식에 대한 관심도 증폭되고 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식과 폐회식의 기본 구상은 미래를 향한 생명과 평화의 메시지다.

전체 스토리는 대회 주제인 ‘평화의 물결 속으로(DRIVE INTO PEACE)’를 토대로 평화의 빛으로 치유된 세계의 물이 다시 순환하면서 미래를 변화시키는 이야기다.

지구의 생명과 인류 문명을 품은 물을 주된 소재로 광주의 평화 정신과 남도의 문화예술을 담는다.

특히 광주의 예술인과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시민이 주역인 민주·평화 성지, 문화·예술의 중심지로서 광주의 이미지를 알린다.

세부 계획은 극적인 효과를 위해 행사 당일까지 비공개지만, 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가 공개한 기본 구상안을 통해 행사를 미리 엿볼 수 있다.

개회식은 12일 오후 8시부터 1시간40분에 거쳐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700여명의 출연진이 참여한 가운데 화려하게 펼쳐진다.

개회식 주제는 ‘빛의 분수’로 민주화운동의 성지인 5·18민주광장 분수대에서 전 세계 물이 민주·평화의 정신을 품고 하나의 물결로 솟구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시작은 5·18민주광장 분수대다.

광주의 어린이들이 세계에서 가져온 물을 분수대에 붓고 그 물이 분수대에서 하나가 된다.

5·18민주광장과 개회식장을 이원으로 연계해 카운트다운과 함께 분수대에 모인 물이 개회식장인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으로 이어지며 개회식이 시작된다.

세계의 물이 5·18민주광장 분수대에서 하나가 되면서 광주의 빛과 세계의 물이 만나는 환상적인 여정이 펼쳐진다.

생명을 품은 ‘물’이 현대 문명에 오염되고, 다시 광주의 ‘빛’으로 치유하는 주제 공연이 입체영상과 다양한 특수효과로 표현된다.

물을 따라 펼쳐지는 생명과 문명의 이야기 속에서 인간의 과욕으로 변한 죽음의 물을 광주의 ‘빛’으로 치유하는 이야기다.

물과 신창동 선사 유적지 등 문명의 공간을 배경으로 남도 민요와 춤, 물과 빛이 어우러진 퍼포먼스를 통해 생명의 경이로운 모습과 문명의 흥망을 표현한다.

여기에 국내외 정상급 아티스트들의 무대가 함께 어우러진다.

개회식이 펼쳐진 돔에서는 입체 영상, 플라잉 등 특수효과로 광주와 남도의 수많은 문화자산, 물과 빛을 입체적으로 표현한다.

공연이 끝나면 참가국기 입장, 환영사, 대회사, 개회선언, 대회기 입장 및 게양, 선수 심판 코치 대표 선서 등 공식행사가 이어지면서 전 세계 수영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폐회식은 오는 28일 오후 5시부터 60분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에서 열린다.

주제는 ‘아름다운 순환’으로 자연 속에서 순환하는 물을 삶의 속성에 빗대었다. 아름다운 남도의 계절 미와 인간의 생애주기를 절묘하게 결합해 인류가 미래로 나아가고 있음을 전한다.

전체 이야기는 남도의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새봄이 펼쳐지면서 완성되는 삶의 순환을 노래하는 어느 소리꾼의 여정이다.

여정의 몰입감과 극적 재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폐회식이 펼쳐질 예술극장은 정철의 ‘성산별곡’ 속 무릉도원을 모티브로 한 상상의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남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풍광 속에 남도만의 정과 흥을 품고 있는 다양한 소리와 연주, 춤의 향연이 더해져 삶의 순환이 주는 아름다움을 화려하게 펼쳐낸다.

과감하게 변형된 특별한 공간에서 국악과 현대 무용 등 다양한 장르와 협업을 통해 남도의 풍경과 특유의 예술적 가치를 부각하고 광주 시민과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옴니버스 극으로 연출한다.

이어 오후 11시 남부대 주경기장 경영 경기장에서 차기 개최도시인 일본 후쿠오카시로 대회기를 인수하는 행사를 끝으로 대회가 마무리된다.

개·폐회식의 총감독은 윤정섭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가 맡았다. 그는 2002월드컵 전야제·스페인 사라고사엑스포 한국관·2012여수엑스포 해상 쇼 등 국제행사를 연출하고, 백상예술대상·청룡영화상 기술상, 한국뮤지컬 대상 무대 미술상 등을 받았다.

개회식 연출을 맡은 윤기철 감독은 광복 70주년 경축 전야제,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멀티미디어 쇼, APEC 전야제 등 굵직한 국내외 행사와 대형 공연을 연출했다.

폐회식 연출을 담당한 김태욱 감독은 2018평창문화올림픽 총감독,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개·폐회식 총연출 등 대형 국가행사와 공연 등을 경험했다.

광주의 평화 정신과 문화·예술의 전통을 담기 위해 광주의 예술인과 IT 기업이 주요 감독과 제작진으로 참여했다.

특히 남도의 멋과 미학이 필요한 주요 장면의 안무와 의상, 미디어아트, 영상 등에 광주의 예술인들이 함께한다.

출연진 대부분은 광주의 예술인과 대학생들이 주를 이루게 된다. 다양한 세대의 광주 시민들이 선수단 입장, 공연, 주요 장면에 직접 참여해 광주를 알린다. /특별취재팀=최권범 기자


특별취재팀=최권범 기자         특별취재팀=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