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5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구촌소식

北, 또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 발사
“새 전술유도무기체제 검증”…김정은 “한미연습에 경고”

  • 입력날짜 : 2019. 08.07. 19:06
북한이 지난 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발사가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합연습에 대한 경고 성격임을 분명히 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8월 6일 새벽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참관하셨다”면서 “우리나라 서부작전비행장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 2발은 수도권 지역 상공과 우리나라 중부내륙지대 상공을 비행해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목표섬을 정밀타격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위력시위발사를 통하여 새형의 전술유도무기체계의 신뢰성과 안전성, 실전능력이 의심할 바 없이 검증됐다”고 밝혔다.

또 “김정은 위원장께서는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가 목적한 바대로 만족스럽게 진행되었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오늘 우리의 군사적 행동이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벌여놓은 합동군사연습에 적중한 경고를 보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한미는 지난 5일부터 하반기 한미 연합연습에 돌입했으며, 북한은 연합연습이 ‘군사적 적대행위’라며 반발해왔다.

북한은 연합연습을 앞두고 지난달 25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신형전술유도무기를, 지난달 31일 원산 갈마반도와 지난 2일 함경남도 영흥 지역에서 각각 신형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진행했다.

군 당국은 이들 발사체 모두 지난 5월 4일과 9일에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KN-23)과 유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북한이 6일 이뤄진 발사를 ‘신형전술유도탄’으로 발표한 것을 고려하면 이번에도 지난달 25일과 같은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실제 북한 매체가 이날 공개한 6일 발사 사진에서 지난달 25일 사진과 유사한 미사일을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수직으로 쏘아 올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중앙통신 영문판도 이날 신형전술유도탄을 ‘New-type Tactical Guided Missiles’로 번역, ‘미사일’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지난 2일 발사한 신형대구경조종방사포를 ‘로켓’(New-type Large-caliber Multiple Launch Guided Rocket System)으로 번역한 것과 차이가 있다.

북한은 미사일이 동해상의 바위섬을 타격한 사진도 공개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위력시위발사를 성공적으로 단행한 국방과학 부문 간부, 과학자, 군수공장 노동자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 참관에 당 부위원장들이 대거 참석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관련 과학자 노동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는 점에서 그동안 북한이 개발해온 무기들의 시험발사를 사실상 종료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