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러 배구협 ‘눈 찢기’ 공식 사과 부사토 코치 2경기 징계

  • 입력날짜 : 2019. 08.13. 18:52
러시아배구협회(RVF)가 자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코치가 인종차별 행위를 한 것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하고 해당 코치에게 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3일 러시아배구협회가 세르지오 부사토(53) 수석코치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눈 찢기’ 동작은 아시아인의 신체적인 특징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인종차별 행위로, 국제축구연맹(FIFA)이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경우 이를 금지하고 있다. 다만 국제배구연맹(FIVB)의 경우 눈 찢기 세리머니에 대한 명문 금지 조항이 없다.

협회는 “러시아배구협회가 서신을 통해 해당 코치의 행동에 대해 깊이 사과했으며, 부사토 코치 역시 깊은 사과의 뜻을 표했다”며 “부사토 코치의 행동은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것에 대한 기쁨의 표시였을 뿐, 한국 팀을 공격하거나 무례하게 대할 의도는 없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러시아배구협회는 부사토 코치에게 러시아 대표팀이 참가하는 국제대회 2경기 출장 정지의 징계를 내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