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여름철 세균성 설사질환 조심하세요
市 보건환경연구원, 음식물·식기류 등 위생관리 당부

  • 입력날짜 : 2019. 08.13. 19:20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세균성 병원체로 인한 설사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본부, 지역 내 협력 병·의원과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는 설사질환 병원체 감시사업 결과,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설사증상을 보여 내원하거나 입원한 환자 1천521건 중 685건(45.0%)에서 원인병원체가 검출됐다.

검사 결과 1-4월까지는 노로바이러스와 로타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성 병원체의 검출률이 31-51%까지 높게 나타난 반면, 4월에 세균성 병원체의 검출률이 6.5%였던 것이 더위가 시작된 5월에는 15.4%,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기승을 부린 7월에는 23.6%로 증가해 하절기에 세균성질환이 유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7월에 검출된 주요 원인병원체는 병원성대장균(47.7%), 살모넬라균(36.9%), 바실러스균(6.2%) 순으로 검출됐다. 최근 7월과 8월에 발생한 집단설사환자도 병원성대장균과 살모넬라균이 원인균으로 규명돼 설사질환 감시사업의 결과와 동일한 양상을 보였다.

기혜영 수인성질환과장은 “세균성 설사질환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 씻기, 음식물 익혀먹기, 물 끓여먹기 등 실천이 중요하다”며 “여름철 고온이 지속되면 식중독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학교 등 단체급식소와 일반음식점 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음식물관리와 식기류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