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2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막바지 폭염 특별대책 ‘총력’
市, 취약계층 안전 지원, 건설·영농현장 피해예방 강화

  • 입력날짜 : 2019. 08.14. 19:13
광주시는 이달 하순까지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독거노인, 장애인 등 폭염 취약계층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등 막바지 폭염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14일째 폭염특보가 지속되는 가운데 폭염에 취약한 노인과 장애인, 야외 현장 작업자를 중심으로 온열질환자 등 폭염피해가 급속히 늘어날 것으로 보고 이들에 대한 특별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우선, 재난도우미 2천500명을 활용해 독거노인세대에 대한 전화안부와 방문간호를 강화했다.

동네 어르신들이 많이 이용하는 경로당에는 지역자율방재단원들이 방문해 냉방설비를 점검하고 냉방용품을 지급하며 어르신들의 안전을 살피고, 보건소에서는 건강 취약가구를 위한 방문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

시는 공공기관이 발주한 대형 공사장에 취약시간대 휴식제 이행을 독려하고, 농촌지역 마을 방송과 이장 등을 통해 어르신들의 야외 영농활동 자제를 위한 홍보에도 힘쓰고 있다.

시는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등 52억원을 들여 도로 표면의 복사열을 줄이는 쿨페이브먼트 시설 6곳, 물안개 살포시스템인 쿨링포그 시설 9곳, 건물 옥상의 복사열을 감축시키는 쿨루프 사업 57곳, 주요 도로변 고정식 그늘막 174곳 설치 등 폭염 저감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했다. 자치구에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 경로당 등 무더위쉼터 냉난방비 지원, 살수차 운영 등에 5억600만원을 지원하는 등 폭염으로부터 시민 안전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환경·기후 분야 전문가, 기관·단체 등과 올해 추진한 폭염대응을 위한 다양한 인프라 구축사업과 폭염대응사업 현장을 점검해 분석하고 내년도 폭염대응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폭염이 장기화되면서 연일 온열질환자가 증가하는 등 폭염피해가 늘고 있어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 추진에 주력하고 있다”며 “시민들도 폭염영향예보 등 다양한 형태로 제공되고 있는 폭염피해예방 행동 요령에 따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