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1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 새천년 비전 ‘블루 이코노미’ 잰걸음
金지사,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언급에 의미 부여
TF팀·국내 정책쇼핑팀 가동 등 사업추진 가속도

  • 입력날짜 : 2019. 08.20. 18:58
전남도가 민선7기 핵심 프로젝트인 ‘블루 이코노미’에 속도를 낸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20일 “전남의 새 천 년 비전인 ‘블루 이코노미’에 대해 도민들께 잘 알려 공감대를 확산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6대 프로젝트를 힘차게 추진해 전남 행복시대를 열어가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대통령께서 8·15 경축사에서 ‘평화경제 구축을 위한 환황해경제는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에서 시작된다’고 언급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블루 이코노미는 섬, 해양, 하늘, 바람, 천연자원 등 청색의 천연자원을 활용해 미래 성장의 동력으로 이뤄보자는 것으로 이미 많은 도민과 언론, 중앙정부 정책 담당자들이 공감을 표명하고 있다”며 “자체 T/F팀을 구성, 6대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꼼꼼하게 추진해 성과를 내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6대 프로젝트는 에너지신산업 수도를 목표로 하는 ‘블루 에너지’,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를 중심으로 한 ‘블루 투어’, 첨단 의료산업인 ‘블루 바이오’, 미래형 운송기기산업의 중심인 ‘블루 트랜스포트’, 은퇴없는 신도시를 만드는 ‘블루 시티’와 전국 비교우위에 있는 ‘블루 농수산’이다.

이어 김 지사는 “블루 이코노미 실현을 위해 운영할 예정인 ‘국내 정책쇼핑팀’의 경우 활동 결과물에 대해 콘테스트 등을 통해 우수 사례를 서로 공유하고 정책에 반영토록 하자”고 덧붙였다.

최근 일본 수출규제 여파로 일본과의 관광 왕래가 줄어든 것과 관련, 김 지사는 “무안국제공항 연간 이용객 100만명 유치 목표를 위해 운항 노선의 국가별 다변화가 절실하다”며 “특히 중국 주광주 총영사께서 최근 중국 관광객 유치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한 만큼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전남 관광지 광역 순환버스인 ‘남도한바퀴’를 코레일 할인상품과 연계해 더욱 활성화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정부 예산 막바지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특히 굵직한 SOC 사업 뿐만 아니라 생활밀착형 SOC 예산, R&D 사업 확보, 각종 정부 공모사업 유치에도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