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2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문화

추석 명절 과일 고르는 방법
평년보다 열흘 빠른 한가위 과일 품질 좋아
사과·배·포도 품종별 다양한 특징 맞춰 선택

  • 입력날짜 : 2019. 09.10. 17:48
추석 명절 사과, 배 등 다양한 과일을 고르는 방법과 품종을 소개한다.

농촌진흥청은 평년보다 열흘 가량 앞 당겨진 올해 추석에도 맛 좋은 우리 품종 과일을 즐길 수 있다며 과일 고르는 요령과 다양한 품종을 소개했다.

올해 강수일수는 평년 수준이었으나 이상 기상의 영향이 적고 총 일조 시간(볕을 받는 시간)은 늘어 과일의 품질도 좋을 전망이다.

◇사과=들었을 때 단단하고 묵직해야

대표적인 추석 과일인 사과는 들었을 때 단단하고 묵직하며 꼭지 부위까지 고르게 색이 든 열매가 좋다.

꼭지가 잘 붙어 있고 푸른빛을 띠면 싱싱한 사과다. 꼭지가 시들고 잘 부서진다면 수확한 지 오래된 것이다.

이맘때는 우리 품종 ‘아리수’와 ‘홍로’를 구입할 수 있다. ‘아리수’ 품종은 당도와 산도 비율(당도 15.9°Bx, 적정산도 0.43%)이 적당하고 식감이 좋다. ‘홍로’ 품종은 당도가 높고(14.5°Bx) 신맛이 적으며(0.25-0.31%) 과육이 단단하다. 크기는 홍로(300g)가 아리수(285g)보다 크다.

◇배=꼭지 반대편 검은 균열 없어야

배는 꼭지 반대편에 미세하고 검은 균열이 없는 것이 좋다. 다만 배는 구매 전에 품종을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황금배’ 품종은 봉지를 씌우지 않는 재배 방식으로 인해 껍질에 얼룩덜룩한 모양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맛은 더 좋다.

이른 추석에 구입할 수 있는 우리 품종 배는 ‘원황(560g)’, ‘황금배(450g)’, ‘화산(540g)’ 등이며 도입 품종으로는 ‘신고(550g)’ 등이 있다.

‘원황’ 품종은 노란 빛이 도는 밝은 황갈색을 띤다. 당도는 13브릭스(oBx) 내외로 높고 과즙이 풍부하며 씹는 맛이 좋다.

‘황금배’는 껍질이 녹색과 황금색을 띠며 과육이 아삭하고 물이 많다. 당도는 13브릭스(oBx)로 새콤한 맛도 느낄 수 있다.

◇포도=송이가 적당히 큰 것 골라야

포도는 송이가 적당히 큰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송이가 너무 크거나 알의 수가 지나치게 많으면 덜 익은 알이 섞여 있을 수 있다.

표면에 묻은 하얀 가루는 천연 과실 왁스로 뽀얀 가루가 있을수록 잘 익은 것이므로 안심해도 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