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전남 가로·신호등 감전사고 위험 무방비
1천288개 미개수 상태 방치…순천지역 421개로 최다

  • 입력날짜 : 2019. 09.15. 17:58
전남지역 부적합 가로등·신호등이 천 여개를 넘어 감전사고 위험으로부터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용주 의원(여수갑)이 최근 한국전기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말 현재까지 재점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가로등과 신호등은 1천288개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부적합 판정 가로등·신호등 1만8천337개 중 2천411개만 개보수했을 뿐, 나머지 87%인 1만5천926개의 설비는 미개수 상태로 방치되고 있다.

광역단체별 미개수 설비 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가 전체 1만5천926개 미개수 설비 중 2천377개로 가장 많았고, 제주특별자치도 2천346개, 경남도 1천747개, 전남도 1천288개, 충남도 793개 순이다.

기초단체별로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와 서귀포시가 각각 1천533개와 813개로 미개수 설비가 가장 많았고, 경남 김해시 542개, 양산시 497개, 부산시 456개, 경북 영주시 434개, 전남 순천시 421개 순으로 나타났다.

더 큰 문제는 이들 미개수 설비 중 379개는 3년 연속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광역단체별로는 경북이 103개로 가장 많았고, 충남도 70개, 제주특별자치도 65개, 부산시 41개, 전남도 29개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설비에 대한 전기안전 점검은 전기안전공사가 주기적으로 점검한 후 부적합 설비에 대해 해당 지자체장에게 개선방법 등을 안내해 개보수 및 설비 개선을 유도하고 있으며, 지난 2017년부터 지자체의 관심을 끌어내기 위해 ‘행정안전부 지자체 재난관리 평가 항목’에 반영해 평가지표로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전기설비 유지관리 의무를 갖고 있는 지자체는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부적합 전기설비에 대한 개보수 작업에 소극적이고, 이에 전기안전공사는 개선명령 미이행 설비를 관할 지자체에 개선명령을 통보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