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5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군소정당 많은 광주·전남 정가 ‘요동’
제21대 총선 6개월 앞으로…
선거개혁·정계개편 가능성…‘게임의 룰’ 변화 주목
선거법 개정안 통과시 ‘다당제 구도’ 속 총선 진행
좌초시 정계개편 불가피…민주 ‘극단적 전략’ 관심

  • 입력날짜 : 2019. 10.13. 18:42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기 위한 총선이 6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계개편과 선거제 개혁 가능성이 점증하면서 군소정당 국회의원들이 많은 광주·전남 지역정가가 요동치고 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지난 20대 총선과 같은 방식으로 선거가 치러질 경우 광주·전남 유권자들은 광주 8명, 전남 10명 등 모두 18명의 지역구 국회의원을 선출한다.

현재 광주·전남의 국회의원 의석 18석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이 3명인 반면 대안신당 7명, 바른미래당 4명, 민주평화당 1석, 무소속 3명 등으로 갈가리 찢어진 상태다.

그러나 현재 국회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지역구 축소 및 비례대표 확대를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이 계류 중인 만큼 그 결과에 따라 총선 ‘게임의 룰’ 자체가 달라질 수 도 있어 주목된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 공조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은 여야 협상 불발 시 절차에 따라 오는 11월27일 이후 국회 본회의 처리가 가능하다.

여야 4당의 공조가 공고하게 유지된다면 내년 총선은 새로운 선거법에 따라 치러질 수 있다. 개정안은 ‘지역구 225석·권역별 비례대표 75석 고정·연동률 50% 적용’을 골자로 한다.

대안정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군소정당들은 선거제 개혁에서 당의 활로를 찾고 있다. 따라서 선거제 개혁을 담은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정계개편 없이 현재의 다당제 구도 속에 총선이 치러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반면 선거제 개혁이 결국 좌초하면 야당발(發) 정계개편론이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야당발 정계개편론의 현실화가 한국당까지 아우르는 ‘보수 빅텐트’로 귀결되면 이에 맞선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진보 진영의 선거 연대도 펼쳐질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과 영남·충청·강원에서의 민심 이반이 상당한 만큼, 호남에서의 압승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해졌다는 점에서 극단적 호남권 사수전략도 마다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극단적 호남권 사수전략이란 말은 다시 말해 평소에는 고려하지 않았던 ‘극약 처방’까지도 동원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이와 관련 광주·전남에서 펼쳐질 시나리오는 ▲초선의원 선별 영입 ▲박지원계 영입 등 2가지가 될 것이란 관측이 많다.

‘초선의원 선별 영입설’은 대안신당 및 무소속 의원 중 일부 경쟁력을 갖춘 초선의원들의 경우 민주당 측에서 선별적으로 영입할 수 있으리란 분석이다. 대상자들은 극구 함구하고 있으나 지역에서는 K의원, Y의원, S의원 등의 이름이 여전히 거론 중이다.

‘박지원계 영입설’은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호남출신 유권자들의 표심을 흔들 수 있는 박 의원에게 통일부 장관과 같은 명분있는 자리를 제공하는 대신 새로운 인물 공천 차원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회장을 목포에 투입한다는 시나리오다. 그리고 박 의원과 공동운명체 격인 C의원, L前의원, K前비서실장 등을 통째로 받아들일 것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그러나 이 같은 시나리오는 그동안 해당 지역에서 민주당을 지켜온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용납할 수 없는 시나리오란 점에서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도 있다.

또한 박지원 의원과 함께 대안신당 창당을 준비하는 다른 동료 의원들의 입장에서는 명백히 ‘배신’ 행위로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어서 박 의원 스스로 선택하지 않을 것이란 시각도 있다.

한편 광주·전남에서 가장 많은 지역구 국회의원을 보유한 대안신당(7명)의 경우 야심차게 제3지대 정당을 창당하겠다며 민주평화당을 박차고 나갔지만 인재영입 난항으로 창당 작업이 늦어져 총선 준비에 비상이 걸렸다.

일단 대안신당은 외부 인사 영입과 함께 ‘옛 식구’ 결집에 주력하고 있다. 옛 국민의당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바른미래당 내 박주선·주승용·김동철 의원, 무소속 손금주 의원 등과 긴밀히 접촉을 이어가면서 제3지대 정당 창당 방안을 계속해서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