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31일(일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강진만 갈대축제 볼거리 ‘국화정원’ 준비 구슬땀
26일 개막일 맞춰 200만 송이 국화·조형물 선봬

  • 입력날짜 : 2019. 10.20. 17:41
오는 26일 개막하는 ‘제4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준비가 한창인 가운데 국화를 이용한 인공정원 조성에 관계자들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축제는 강진읍 목리 일대 갈대밭을 중심으로 개최되는데 대규모의 갈대와 코스모스가 어우러져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진행된다.

이에 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봄부터 국화 모종 구입을 시작으로 가든멈 화분 1만개, 현애작품 및 조형물 45점을 식재해 정성들여 키웠고 일부 조형물은 직원들이 직접 꾸미고 있다.

또한 전문 업체에 의뢰해 유아들이 좋아할 다양한 캐릭터 조형물을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핑크뮬리, 포인세티아 등 다양한 화색의 화단연출로 방문객들의 흥미를 유발시킬 계획이다.

국화정원은 개막식에 앞서 조성을 완료해 평소 갈대밭을 찾아 오는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축제 종료 이후에도 유지 관리에 힘쓸 방침이다.

강진군 담당자는 “축제 기간 전후에 방문객들이 아름다운 국화꽃을 통해 축제 분위기와 함께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진=정영록 기자


강진=정영록 기자         강진=정영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