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9일(화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생활 속 인터넷 사기범죄 예방·근절해야

  • 입력날짜 : 2019. 11.07. 18:11
서민들의 일상생활 속 건전한 거래행위와 사회 구성원 간 신뢰관계 등을 위협하는 3不(불안·불신·불행)사기범죄에 대해 올 하반기 경찰 수사력 등을 집중, 서민경제 및 거래안전을 보호하고 있다. 생활사기 범죄 중 2019년 온라인쇼핑 규모는 31조4천351억원(전년 대비 17.5% 상승)으로 눈뜨고 인터넷 사기 피해를 당하는 경우가 급증하고 있어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사기피해를 당하지 않기를 당부한다.

가급적 개인간 직거래는 신뢰성 있는 중개 사이트를 이용하고, 이 경우에도 개인간의 직거래를 유도한다면 특히 주의해야 한다. 그리고 판매자 이름과 입금할 통장의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무조건 믿지 말아야 한다. 상대방을 무조건 믿지 말고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ecc.seoul.go.kr)에 문의, 해당업체의 신뢰성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또한 해당 쇼핑몰이나 사기 피해자 공동 대응 카페 등을 방문해 통장계좌, 핸드폰 번호 등 유사한 내용이 있는지를 살펴봐야 한다.

현금 결제는 사후 구제의 어려움이 있으므로 카드 결제를 이용하고, 카드 결제가 없으면 사지 말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수신자 부담이 되지 않는 전화는 선불폰이며 대포폰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거래하지 말고, 부득이하게 직거래를 할 경우 직접 만나서 물품을 받은 후 돈을 줘야 한다. 인터넷 사기예방 수칙을 준수하며 더 이상 생활 속 사기범죄 피해를 당하지 않기를 당부한다.

/진병진·여수경찰서 봉산파출소


진병진·여수경찰서 봉산파출소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