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7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서삼석 “농어촌 자연재난 보상대책 마련하라”
예결위 비경제부처 질의에서 제도개선 촉구

  • 입력날짜 : 2019. 11.08. 21:10
환경적으로 열악한 도서지역의 의료 인명사고와 태풍 등 재해로 인한 농어촌 피해의 실효적 보상을 위한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비경제부처 질의에서 소방청과 국무조정실을 상대로 “최근 구급구조 헬기가 출동하지 못해 도서지역에서 인명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관련 사례들에 대한 구체적인 통계조사와 함께 관계부처간의 협의를 통한 종합적인 대응대책 마련하라”고 강력 주문했다.

농업과 어업분야의 재난피해 대책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서 의원은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상대로 “올해 태풍 등 자연재난으로 인한 9만7천922ha규모의 농작물 피해에 대해 복구비만 1천669억원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추가적인 국비가 지원되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한 피해액 산정에는 정작 농작물은 피해로 산입되지 않고 있다”며 “관련규정(자연재난 구호 및 복구비용 부담기준 등에 대한 규정)의 개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업재해와 관련, 서 의원은 기재부 구윤철 차관에게“고수온과 태풍으로 어업피해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재해복구비는 2015년부터 실제 피해액의 40%수준으로 동결되어 있다”면서 “어업재해 복구비 지원 단가 현실화와 중간어 및 김 채묘시설의 지원비 항목을 조속히 신설해야 한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도농 간의 문화격차와 마한 고대문화권 개발에 대한 열악한 지원환경 문제도 언급됐다.

서삼석 의원은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상대로“예산상의 문제 등으로 2019년 기준 전체 마한유적 674개소 중 미발굴 유적지만 65%(443개소)에 달할 정도로 기초적인 유적발굴조사조차 되어있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면서“타 문화권에 대해 열악한 상황에 있는 마한 고대문화권 개발 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게 “농어촌과 도서지역이 문화의 소외지역으로 내몰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면서“박물관 설립에 대한 사전평가에서 육지와 도서 등 낙후지역 간에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는 문제가 문화격차를 더욱 가속화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어 제도개선이 절실하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