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4일(금요일)
홈 >> 특집 > 의료/웰빙

“화순전남대병원 정성어린 치료에 감동”
환자들 잇단 기부…김승구씨·치료받은 의사들도 참여

  • 입력날짜 : 2019. 11.12. 18:36
화순전남대병원에 1천만원을 기부한 김승구씨 부부(오른쪽에서 2, 3번째)가 정신 원장(왼쪽에서 4번째) 등 병원 임원진과 함께 ‘기부 현황판’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원장 정신)에서 치료받은 환자들이 정성어린 의료서비스에 대한 감사와 첨단의료 발전을 위해 써달라는 마음을 담아 잇달아 기부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최근 김승구(64)씨는 1천만원을 병원 발전기금으로 후원했다.

전직 공무원인 김씨는 올해 담낭염으로 입원, 조직검사 결과 악성종양이 아닌 것으로 확진받았다. 김씨는 치료·입원 과정에서 주치의인 허영회 교수(간담췌외과)의 친절한 보살핌에 감명받아, 최근 아내와 함께 병원을 방문해 암연구 발전기부금을 전달했다.

지난 7월에는 뇌종양 치료를 받은 광주의 모 병원 의사가 1천만원을 기부했다. 병원장인 정신 교수(신경외과)로부터 수술을 받고 빠른 회복세를 보인 이 의사는 자신을 돌봐준 의료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며, 후원대열에 동참했다.

지난 3월에는 광주의 척추질환 전문병원인 ‘새우리병원’ 김인환 원장이 1억원의 후원금 증서를 전달했다. 김 원장은 지난해 화순전남대병원에서 간암 진단을 받고 치료해오다, 올해 초 두 딸이 간을 기증해 간이식 수술을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김 원장은 “장기이식 등의 의료시스템 강화와 인재육성, 연구와 진료발전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는 기부취지를 밝혔다.

이에 대해 정신 원장은 “치료받은 이들의 기부가 이어져 더욱 뜻깊고, 큰 보람을 느낀다”며 “입원환자들이 경험한 의료서비스 평가에서 전국 국립대병원 중 으뜸으로 뽑힌 글로벌 병원으로서, 암치유와 암정복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