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4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솔솔’
산업부 평가단 오늘 빛그린 산단 등 현장실사
28일 프레젠테이션 내달 예비지정 발표 예정
에너지·자동차·AI 미래먹거리 투자유치 전기

  • 입력날짜 : 2019. 11.19. 20:47
민선7기 이용섭 시장의 핵심 공약인 광주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산업통상자원부의 현장실사가 20일 실시되면서 혁신성장의 동력으로 삼을 수 있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국비를 지원받아 진입도로, 기반시설을 확충할 수 있고, 다양한 세제 등 혜택이 주어진다. 또 투자유치 전담기구인 (가칭)광주경제자유구역청이 신설돼 지역 산업 발전 및 투자 유치를 촉진하는 전기가 마련된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산업부와 경제자유구역위원회는 5개 지구 현장을 방문해 현장실사 및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대상지는 모두 5.6㎢ 규모로 ▲광주형일자리 개념으로 운영되는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입주하는 미래형자동차 산업지구(빛그린산단)를 비롯해 ▲스마트에너지산업지구(에너지밸리산단) ▲스마트에너지산업지구(도시첨단국가산단) ▲지능형공기산업지구(평동3차산단) ▲AI융복합지구(첨단3지구) 등이다.

실사단은 평가위원회 13명, 산업부 관계자 2명 등 15명으로 5곳을 각각 30분-1시간 가량 점검할 예정이다. 경제자유구역 지정 시 실제로 성과가 창출될 수 있는 곳인지 여부 등 구체성 있게 살펴보고, 광주시의 기업유치방안 등을 청취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우선 빛그린산단(함평)과 첨단3지구(장성)의 경우 전남에 해당하는 지역을 제외시키는 등 총 면적 총량관리제 지침에 따라 광주시 관내에 해당하는 부지에 대해서만 경제자유구역을 신청해 집중할 방침이다.

시는 일자리 창출과 4차산업혁명을 대비한 미래 먹거리를 이어갈 거대한 산업단지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을 시 거대한 추진 동력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광주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외국인 투자유치 실적 최하위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계기로 조세감면, 규제특례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국내·외 투자유치를 이끌어 지역 혁신성장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28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에서 경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당위성 등을 설명하는 프레젠테이션을 박남언 일자리경제실장이 맡기로 했다.

현장실사와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다음 달 중으로 예비지정이 이뤄지며, 환경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를 마치고 최종 결과는 내년 상반기 3월께 경제자유구역위원회가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총량제로 운영되는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지정보다 지정 후의 유지가 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경제자유구역 지정 후에도 활성화가 되지 않는 지역은 산업부 평가를 통해 타 지역으로 변경될 수 있다.

이 때문에 광주 경제자유구역도 최종 확정까지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이 나온다.

이용섭 시장은 확대간부회의에서 “현재 조성중인 빛그린산단, 첨단3지구 등 5개 대상지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적극적 투자유치를 통해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경제자유구역) 현장실사와 예비지정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현재까지 지정된 경제자유구역은 7개 구역, 91개 지구가 지정됐다. 4차 신청에는 광주와 울산이 신규 지정, 인천·황해·충북은 구역 확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