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20일(월요일)
홈 >> 특집 > 의료/웰빙

“직장암 재발 위험 낮출 새 항암 치료법 마련”
서울아산병원, ‘미국암센터네트워크 가이드라인’ 제시

  • 입력날짜 : 2019. 12.03. 18:43
직장암의 재발 위험을 낮출 새로운 항암 치료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마련됐다.

대개 직장암은 방사선이나 항암제로 암 크기를 줄인 후 수술한다. 수술 후에도 재발을 막기 위해 보조 항암치료를 진행한다. 이 같은 치료에도 불구하고 암이 국소적으로 재발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때 방사선 치료와 수술 후 암이 줄어든 정도에 따라 보조 항암치료의 강도를 달리하면 재발 위험은 줄어들고 생존율은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김태원·홍용상·김선영 교수팀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국내 6개 의료기관의 직장암 2-3기 환자 321명을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환자의 직장암 수술 후 병기, 상태 등에 따라 보조 항암치료 강도를 달리 적용해 6년 후 경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두 가지 항암제로 치료한 그룹은 한 가지 약만 투여한 그룹에 비해 직장암 재발 위험도가 37% 감소했다. 6년간 병이 재발하지 않은 생존율 역시 11.4% 증가했다.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은 방사선 치료와 수술 후에도 종양이 상당 부분 남아있을 만큼 수술 후 병기가 2-3기로 높은 환자들이었다. 연구팀은 환자에 맞춰 보조 항암치료를 고강도로 적용해 재발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었다.

지금까지는 두 가지 약제를 병용한 보조 항암치료가 암 재발 위험을 실제로 낮추는 효과가 있는지 확실히 밝혀지지 않아 임상에서 잘 활용되지 못했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로 실제 효과가 확인됐을 뿐만 아니라 두 가지 약제를 쓰는 보조 항암치료가 임상종양분야의 표준 진료방침인 ‘미국암센터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에 인용됐다.

또 획일적인 항암치료가 아닌 환자 맞춤형 항암치료 지침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