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4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헤어진 여친 복수’ 방화 사주한 부사관 검거

  • 입력날짜 : 2019. 12.04. 19:22
여자친구와 이별 뒤 앙심을 품고 비닐하우스에 불을 내게 한 20대 군 부사관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4일 현주건조물방화 교사 혐의로 A(22) 하사를 군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4일 서구 한 화훼단지에서 발생한 비닐하우스 방화를 B씨에게 사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비닐하우스는 A씨와 헤어진 여자친구 부모님이 운영하는 곳으로, 이별에 앙심을 품고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SNS를 통해 알게 된 B씨에게 “내가 운영하는 비닐하우스에 불을 지르면 보험금을 타 450만원을 나눠주겠다”며 범행을 제안했다. A씨는 불을 지를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해 광주 고속버스터미널 물품 보관함에 숨겨두고, 대구에 살던 B씨가 이 물건을 찾아갈 수 있도록 했다. B씨는 폐쇄회로(CC)TV 등에 자신의 모습이 찍히지 않기 위해 사전에 도주로를 파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범행으로 비닐하우스 2동이 전소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