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24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윤영일, ‘어촌뉴딜 300 사업’ 해남·완도·진도 11곳 선정
사업비 총 915억6천700만 원 국비 확보

  • 입력날짜 : 2019. 12.13. 14:40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은 12일 “해양수산부에서 선정한 ‘어촌뉴딜300’ 사업지로 해남·완도·진도군의 11개 항이 최종 선정돼 총 사업비 915억6천700만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추진하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 사업이다.

이번 ‘어촌뉴딜300’ 사업지 선정으로 윤영일 의원의 지역구인 해남·완도·진도군의 지역 경제 및 관광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별로는 ▲해남군 258억3천600만원(갈산항, 남성항, 성산항) ▲완도군 408억6천900만원(당인항, 명사항, 모도항, 신구항, 용출항) ▲진도군 248억6천200만원(가사항, 귀성항, 회동항)을 확보했다.

윤영일 의원은 “이번 어촌뉴딜 사업300에 선정된 전국 120개 지역 중 해남, 완도, 진도군에 11군데나 선정된 것은 군민 모두가 합심하여 노력한 결과다.” 면서 “이번에 선정되지 못한 지역도 내년에 반드시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아울러 “어촌지역의 주민들도 보다 더 행복하고 살기 좋은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