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8일(금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여수시, 수소차 충전소 문연다
중흥동 SPG 여수공장에 개소…올해 75대 민간 보급
도내 최초 운영 전남 수소산업 선도도시 도약 기대

  • 입력날짜 : 2020. 01.06. 21:22
여수시가 전남지역 최초로 오는 3월 중흥동 SPG 여수공장에 수소연료 전기차 충전소의 문을 연다.

6일 여수시에 따르면 국비 15억원과 민자 15억원 등 총 30억원을 투입한 수소연료 전기차 충전소가 오는 3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수소 연료 전기차는 미세먼지와 탄소 배출을 줄여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받고 있으나 전남에서는 충전소가 없어 지금까지 보급에 어려움을 겪었다.

여수시는 지난해 6월 수소연료 전기차 충전소 예산을 확보한 뒤 환경부로부터 민간 대상 차량 구입지원 예산으로 9억3천만원을 추가 확보했다.

1차로 민간용으로 25대를 지원하는 한편, 올해도 28억원을 확보해 75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수소연료 전기차는 1대당 7천-7천200만원 선이며 국비 지원을 받아 3천200만원 가량을 부담하면 구매할 수 있다.

수소 연료를 1㎏ 충전하면 100㎞ 정도 달릴 수 있고, 1회 완충하면 600㎞ 정도까지 운행할 수 있다. 수소 연료 1㎏당 8천원 선이어서 효율성이 좋다.

지난해 여수시가 25대를 민간에 신청 받은 결과 총 63명이 지원했다.

여수시는 충전소 상업 운영 시점인 3월께 출고 등록순에 따라 시민에게 수소 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시는 수소차 충전소가 들어섬에 따라 정부가 추진하는 다양한 수소 정책 사업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수시 관계자는 “여수는 울산 다음으로 수소를 많이 생산하고 있어 수소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기 좋은 여건을 갖췄다”며 “충전소 설치를 계기로 전남 수소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여수=김진선 기자


여수=김진선 기자         여수=김진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