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8일(금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화순 자연휴양림 이용 달라집니다”
한천·백아산 휴양림, 산림청 시스템에 통합 운영
입장료·주차료 면제, 사용료 감면 등 군민 혜택

  • 입력날짜 : 2020. 01.10. 01:03
화순 한천·백아산 휴양림이 이용객 편의를 위해 산림청 ‘숲나들e’ 예약시스템으로 통합 운영되고 있다. 사진은 한천 휴양림(왼쪽)과 백아산 휴양림. /화순군 제공
화순 한천·백아산 휴양림 운영이 산림청 예약시스템으로 통합 운영된다.

화순군은 9일 “자연휴양림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지난해 12월17일부터 한천·백아산 자연휴양림 예약시스템을 산림청 ‘숲나들e’ 예약 시스템으로 통합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림청 ‘숲나들e’ 통합예약 시스템은 전국 자연휴양림 147개소(국립 42개소, 공립 95개소, 사립 10개소)를 통합 운영하고 있다. PC와 모바일로 예약 결제를 할 수 있고 ‘숲나들e’ 누리집에서 통합 회원으로 가입하면 전국의 자연휴양림을 보다 더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군은 통합 예약 시스템 운영과 지역 주민, 세미나실 사용자, 자원봉사 마일리지 소지자 등의 할인 혜택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관련 조례를 개정했다.

화순 군민을 위한 혜택이 눈에 띈다.

휴양림을 찾는 화순 군민은 누구나 입장료와 주차료를 전액 면제된다. 비성수기 평일에는 군민 누구나 시설 사용료를 30% 감면받는다. 또한, 휴양림이 있는 지역(면)에 주민등록 된 군민은 숙박시설 등 시설 사용료를 연중 30% 감면받는다.

군은 군민 혜택 확대를 통해 지역 주민에게 더 많은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휴양시설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숙박시설 이용자가 세미나실을 이용할 때는 사용료 30%를 정액 감면하고 반나절만 사용할 때는 50% 경감한다.

장애인, 국가보훈대상자, 다자녀 가정, 자원봉사 마일리지 소지자에게도 정도에 따라 시설 사용료를 감면하고 예약은 매주 수요일 오전 9시 기준, 6주 이내에 할 수 있다.

유명기 화순군 산림산업과장은 “‘숲나들e’ 통합 예약 시스템 운영으로 군민은 물론 더 많은 국민이 편리하게 휴양시설을 이용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천·백아산 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숲과 아름다운 자연경관으로 투숙객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백아산 하늘다리는 화순 8경 중 하나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3만5천명이 휴양림을 찾았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화순군 산림산업과 산림휴양팀에 문의하면 된다./화순=이병철 기자


화순=이병철 기자         화순=이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