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7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TV/연예

드디어 잡힐까…‘그것이 알고싶다’ 신정동 엽기토끼 편 8.7%

  • 입력날짜 : 2020. 01.12. 18:00
2015년 첫 방송 때도 많은 시청자의 잠을 뺏어간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 미제사건 편. 약 5년 만에 이뤄진 후속편도 그랬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15분 방송한 SBS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의 ‘두 남자의 시그니처-엽기토끼와 신발장, 그리고 새로운 퍼즐’ 편 시청률은 8.7%를 기록했다. 지난해 7월27일 ‘아내의 비밀과 거짓말-고유정은 왜 살인범이 되었나?’ 편이 기록한 11.0% 이후 최고 성적이다.

2015년 방송한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 편은 ‘그것이 알고 싶다’가 다룬 미제사건 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꼽힌다. 당시 방송도 범인들로부터 살아남은 피해자와 현장을 기억하는 제보자가 등장해 수사가 크게 진척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연출 자체도 섬뜩해 화제가 된 방송이다.

약 5년 만에 후속 보도 예고에 많은 시청자 눈이 다시 집중됐다. 전날 방송에서는 범인 집에 가본 적이 있고 얼굴을 기억한다는 제보자 진술에 따라 그린 몽타주가 공개됐고, 제작진과 용의자 중 한 명의 만남도 전파를 탔다. 특히 PD가 해당 인물 집에 들어섰을 때 발견한 수많은 노끈과 그 인물의 독특한 답변이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부산의 한 경찰관이 ‘2인조 범행’이라는 데 주목, 해당 인물들을 용의자로 의심했다는 점에서 이제 정말 사건의 실체에 접근한 게 아니냐는 기대도 나왔다. 이 경찰관과 제작진이 지목한 2인조는 다른 성범죄로 옥살이를 했는데 한 명은 이미 출소해 PD와 만났고, 다른 한 명은 출소를 앞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