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26일(일요일)
홈 >> 특집 > 교육

호남대 교수들 “AI 배운다” AI 중심 혁신 교육과정 개편

  • 입력날짜 : 2020. 01.13. 19:38
호남대학교가 올해 신학기부터 전면 실시하는 전교생 AI(인공지능)융합교육을 앞두고 겨울방학 기간 동안 교수들을 대상으로 AI·빅데이터 역량강화 워크숍 실시해 AI특성화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한다.

호남대는 13일부터 16일까지 41개학과 90여명의 교수가 참여한 가운데 빅데이터와 AI 기초소양교육을, 2월3일부터 6일까지 중급의 빅데이터 분석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에는 AI중심으로 교육과정을 전면 개편한데 따라 교과목 개발과 AI교육에 관심을 갖고 있는 교수들이 참여하게 되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특강을 시작으로 titanic 데이터 분석 및 예측, 비정형데이터 워드클라우드, 데이터 분석 기초와 가공 등을 집중 교육하게 된다.

호남대는 지난해 말 ‘전교생 AI 융합인재 양성’이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2020학년도부터 ▲AI기초융합 교양과목 개발 ▲각 전공 교육과정에 AI 교과목 의무 개설 ▲모든 학과 1개 이상 AI연계(융합)전공 개발 등을 내용으로 하는 혁신 교육과정 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교육과정 개편안은 AI관련 교양과목은 빅데이터와 AI 소양영역의 이수학점을 3학점에서 9학점으로 늘리고, 각 전공마다 2개의 AI 교과목(6학점)을 수강하도록 함으로써, 총 15학점의 AI과목 학점을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했다.

또 모든 학과가 1개 이상의 연계·융합전공을 개발해 배우도록 해서 전공분야에 AI마인드를 접목하는 것은 물론, 문과와 이과, 학과간의 칸막이를 허무는 통섭의 교육과정을 통해 AI연계(융합)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박상철 총장은 “전교생 AI융합교육 실시를 앞두고 AI 기초교육과정의 조기안착과 교수역량 강화를 위해 겨울방학 기간임에도 교수진을 대상으로 한 특강을 마련했다”고 말했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