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3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설 성수기에 사과·배 가격 하락 전망
농총경제연구원 “출하량 전년보다 늘어”

  • 입력날짜 : 2020. 01.14. 19:26
설 성수기 기간 사과와 배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14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주요 과일 설 성수기 출하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올 설 성수기 사과 출하량은 전년보다 17%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상품 5㎏ 기준 1만8천-2만원으로 전년 대비 20% 가량, 평년 대비 9% 가량 각각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배 출하량은 전년보다 6% 가량 증가해 가격은 7.5㎏ 상품 기준 2만7천-3만원으로 전년 대비 15%가량 떨어지지만, 평년대비는 18% 가량 오를 것으로 점쳐졌다.

단감 출하량은 전년보다 3% 가량 증가해 가격은 10㎏ 상품 기준 2만6천-2만8천원으로 전년 대비 14% 가량 하락하지만, 평년 대비는 소폭(0.8%) 오른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설에 출하하는 사과는 일조량 부족으로 착색이 부진하나 생육 후기 과실 비대가 원활해 크기는 대체로 큰 것으로 파악됐다”며 “배는 생육 후기 양호한 기상으로 과실 비대가 원활해 전년보다 크지만 수확기 잦은 강우로 당도는 낮고 과피 흑변과 얼룩 발생이 많아 외관이 전년보다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어 “단감은 충분한 강우로 과실 비대가 양호하지만, 태풍으로 인한 흠집 발생으로 외관이 전년보다 좋지 않고 수확기 잦은 비로 당도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