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3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유영, 트리플악셀 클린
한국인 최초 동계유스올림픽 金

  • 입력날짜 : 2020. 01.14. 19:39
14일 열린 동계청소년(유스·Youth)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한 유영(가운데)이 시상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Penta Press=연합뉴스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으로 떠오른 유영(과천중)이 한국 피겨 역사상 처음으로 동계청소년(유스·Youth)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유영은 14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년 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11점, 예술점수(PCS) 67.38점, 총점 140.49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유영은 12일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점수 73.51점을 합해 최종 총점 214.00점으로 크세니아 시니치나(200.03점), 안나 플로로바(187.72점·이상 러시아)를 제치고 우승을 확정했다.

2012년 시작된 동계청소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 선수가 금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무결점에 가까운 ‘필살기’ 트리플 악셀을 깨끗하게 성공하며 우승의 마지막 조각을 맞췄다.

경기 후 유영은 대한체육회를 통해 “경기 전에 긴장했지만, 훈련이라 생각하며 연기에 임했다”며 “국내대회가 끝난 뒤에도 쉼 없이 운동했는데 결과가 좋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베이징에서는 (4회전) 쿼드러플 점프를 뛰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유영은 다음 달 ISU 4대륙선수권대회와 3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다시 한번 기량을 겨룬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