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0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21세기병원·소방학교 격리 해제시점 20일 0시로 재조정

  • 입력날짜 : 2020. 02.13. 19:4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와 접촉해 21세기병원과 소방학교 생활관에서 지내는 격리자들의 격리 해제 시점이 다시 하루 늦춰졌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접촉자들은 추가 확진 등 이상이 없으면 20일 0시에 격리 해제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결정에 따라 시점을 조정했다고 시는 전했다. 격리 해제 예정일은 18일 0시에서 19일로, 다시 20일로 하루씩 미뤄졌다.

21세기 병원에는 24명, 소방학교 생활관에는 36명이 생활하고 있다. 16번, 18번째 환자 접촉자는 모두 458명으로 이 가운데 165명은 격리 해제됐으며 나머지 293명은 여전히 보건 당국이 관리 중이다.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196건 검사가 이뤄져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모녀인 두 환자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어머니인 16번 환자는 최근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고 시는 전했다.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