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8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중국인 유학생 관리 사각지대 없어야”
李시장 “대학·유관기관과 협조 감염 확산 방지 총력”

  • 입력날짜 : 2020. 02.16. 18:28
코로나19 대응 현장 점검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14일 개강을 앞두고 있는 전남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등을 찾아 코로나19과 관련,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 왼쪽)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15일 코로나19 대응 차 목포 동부시장을 찾아 목포사랑상품권으로 해산물을 구입하고 상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광주시·전남도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14일 개강을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 입국에 대비하고 있는 전남대학교를 찾아 대응사항을 현장 점검했다.

전남대는 중국인 유학생 총 826명이 재학 중으로 중국에 585명이 체류하고 있고, 국내에는 241명(기숙사 109, 기숙사외 132)이 거주하는 등 광주에서 두 번째로 많은 중국인 유학생이 다니고 있다.

이 시장은 이날 정병석 전남대 총장과 관계자들로부터 중국인 유학생 관리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선별진료소와 생활관 등을 살펴봤다.

전남대는 총장이 위원장인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하고 24시간 대학보건진료소, 긴급신고전화 등을 운영하고 있다. 대학 개강도 3월16일로 연기했으며 졸업식과 입학식,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등은 취소했다.

특히 중국인 유학생 입국시 전원 선별진료소를 경유해 코로나19 증상 등을 판단하고, 기숙사에 233실(1인)의 격리동을 마련해 2주 격리 후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기숙사외 거주자는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고 하루 2회 발열체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1학생회관 근처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를 찾아 2주간 격리된 후 마지막 확인을 위해 이곳을 찾은 중국인 유학생과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기숙사 생활관을 찾아 방역상황과 대응절차 등을 점검했다.

이 시장은 “방역과 발열체크 등 확산 방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달라”며 “광주시도 대학·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이 불편함 없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신경써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