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10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서 대구 다녀온 3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서·북·동구서 1명씩 발생, 차 한 대로 대구 다녀온 신천지 교인

  • 입력날짜 : 2020. 02.21. 10:06
광주에서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광주에서 전날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추가 확진자 2명이 나왔다.

북구 주민 1명이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전남대병원 음압병실로 이송을 준비 중이다.

이 확진자는 앞서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으며,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서구 주민과 대구 일정을 함께 한 사람으로 알려졌다.

동구 주민 1명도 비슷한 시각 확진 판정을 받고 조선대병원 음압병실로 옮겨졌다.

해당 주민 또한 서·북구 주민과 함께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 동구 확진 판정자와 같이 사는 부인은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은 광주 서구 주민으로, 이 남성의 부인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들은 지난 16일 오후 코로나19 집단 발병지인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승용차 한 대로 대구 예배에 다녀온 광주 신도 교인 3명이 모두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역의 신천지 관련 인물의 전수조사가 필요해보인다.

광주시 등은 질병관리본부 조사관과 함께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동시에 이들의 동선과 밀접 접촉자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광주·전남에서는 지난 4일 전국 16번째이자 광주의 첫 번째인 환자가 발생했고, 5일 딸(18번째), 6일 오빠(22번째·전남 나주 거주)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4일 만에 확진자가 추가됐다.

특히 광주는 16·18번 환자 모녀 접촉자 458명이 모두 격리 해제되고 21세기병원, 소방학교 생활관에서 머물던 60명도 20일 0시 격리에서 풀렸지만 '청정 상태'는 오래 가지 못했다.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