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8일(수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1인 미디어가 학교폭력에 미치는 영향

  • 입력날짜 : 2020. 02.26. 17:57
교육부가 조사한 학교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초·중·고 학생 중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응답한 학생수가 2017년도 37만명, 2018년도 50만명, 그리고 2019년도에는 60만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학교폭력 피해 유형을 살펴보니 언어폭력과 집단 따돌림이 압도적으로 1위, 2위를 차지했다. 그 외에도 사이버 괴롭힘, 스토킹, 신체폭행, 금품갈취 등 학교폭력의 피해유형이 다양화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1인 방송 크리에이터들은 시청자들을 모으기 위해 욕설을 하거나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등 자극적인 소재가 많이 다룬다. 문제는 이런 크리에이터들의 행동을 학생들이 학습하게 되면서 자극적인 말이나 행동에 무감각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첫 번째로는 정부차원의 규제가 필요하다. 무분별하게 내보내지고 있는 자극적이고 폭력적인 영상들에 대해서 제지를 해야 한다. 크리에이터뿐만 아니라 그 영상을 내보내는 플랫폼들에 대해서도 법적 규제를 가한다면 영상을 만들 때나 내보낼 때 신중하게 될 것이고 학생들은 조금 더 건전한 영상을 시청할 수 있게 된다.

두 번째, 우리 스스로가 조금 더 비판적으로 미디어를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 영상이 재미있다고 해서 그냥 웃고 넘기기만 한다면 아이들도 똑같이 그냥 웃어넘기고 무엇이 중요한지 어떤 것이 잘못된 행동인지 알아채지 못하고 학교나 학원에서 그대로 행동하기 때문이다.

물론 미디어 영상을 보면서 웃으며 스트레스를 풀 수 있다는 것은 좋지만 그 행동을 따라하는 것은 분명 심각한 문제다. 어른들이 경각심을 가지고 가정이나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비판적 사고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

/김기훈·광양경찰서 중마지구대


김기훈·광양경찰서 중마지구대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