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9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호흡기환자 진료동선 구분 ‘국민안심병원’ 91곳 지정
광주 하남성심병원, 전남 장흥종합병원·순천한국병원·목포기독병원

  • 입력날짜 : 2020. 02.26. 19:51
정부가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의 진료 과정을 분리한 전국의 병원 90여곳을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했다. 광주는 1곳, 전남은 3곳이 포함됐다.

국민안심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병원 내에서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호흡기 환자 전용 진료구역(외래·입원)을 운영하는 의료기관이다.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24-25일 국민안심병원 신청을 받고 현재까지 91개 병원을 지정했다.

지정된 병원은 상급종합병원 4곳, 종합병원 68곳, 병원 19곳이다. 상급종합병원은 서울대병원, 한양대병원, 경희대병원, 순천향대 부속 부천병원이다.

안심병원 중 호흡기 전용 외래구역만 운영하는 A유형 기관은 55곳(60.4%), 호흡기 전용 외래 및 입원, 선별진료소까지 운영하는 B유형 기관은 36곳(39.6%)이다.

이날 현재 진료가 가능한 기관은 84곳(92.3%)이며, 나머지는 호흡기환자 전용 진료구역 준비를 거쳐 순차적으로 운영을 시작한다.

광주에서는 광산구 소재 하남성심병원, 전남에서는 장흥종합병원이 A유형 기관에 속한다. 순천한국병원과 목포기독병원은 B유형 기관이다.

중대본은 “신청하는 의료기관이 계속 늘고 있다”며 “준비된 병원은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하고 조속히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