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1일(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보성군, ‘남도문예 르네상스’ 2년 연속 선정
보성소리-명인·명창 연계…체험·교육·공연 진행

  • 입력날짜 : 2020. 03.09. 18:28
보성군은 9일 “전남도 주관 ‘남도문예 르네상스 시군 특화사업’ 공모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서편제 보성소리의 본고장인 보성군은 이번 사업에 ‘서편제 보성소리의 원류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공모를 신청했으며 보성소리와 전남대표 명인·명창 등을 연계해 체험·교육 공연 등을 진행하게 된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1천5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으며 지난해부터 판소리성지에서 진행한 서편제 보성소리 활성화 프로그램(전통공연·국악체험교육)을 연속성 있게 추진한다.

‘서편제 보성소리 활성화 프로그램’은 6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되며 명인·명창과 함께하는 판소리교실(6회), 토요상설공연 서편제 보성소리의 향연 ‘너울’(10회), 국악체험교육 우리 동네 얼씨구 학당(7회) 등을 운영한다.

보성군 관계자는 “국악 애호가 및 관광객들에게 폭넓은 문화 접근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전통문화 체감 확산과 문화 향유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사항은 보성군 문화관광과(061-850-5205)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남도문예 르네상스 시·군 특화사업은 전남의 우수한 전통 문화예술 자원을 현대적으로 계승·발전시키고 비교우위 자원을 활용한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관광자원과 융·복합 상품 개발 등을 발굴 및 지원하는 사업이다./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