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전남 내년도 국비 반영 총력전
부처예산 31일 지자체별 편성 작업 마무리
코로나19 국면 속 지역 현안 ‘원팀’ 목소리

  • 입력날짜 : 2020. 05.27. 19:54
광주시와 전남도가 내년도 주요 사업 국가 예산이 부처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전에 나선다. 정부 부처 예산편성이 완료되는 오는 31일까지 주요 쟁점 사업 반영을 위해 비공식 방문활동으로 당위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27일 시와 도에 따르면 내년도 부처예산 편성이 31일 지자체별로 마무리되면 기획재정부로 6월 중순께 이관된다.

그동안 국비 확보활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사실상 중앙부처 방문이 어려워 영상회의, 유선전화를 통해 물밑에서 이뤄졌다.

지난 19일 기획재정부가 주관하고 17개 시·도가 참여하는 2020년 지방재정협의회(영상회의)에서는 2021년 예산안 편성 방향을 청취하고, 지역 현안 및 국가 예산 사업 등을 건의했다.

광주시는 국비 신규사업으로 ▲인공지능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 ▲첨단3지구내 진입도로 신설 ▲문화산업분야 신규 발굴 2건 ▲환경분야 신규 발굴 1건 등 5건을 건의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시국에 직접 방문이 어렵지만 비공식적으로 움직여 왔다”며 “정부예산이 세입부분도 고성장을 해왔는데 낙관적으로 보기 어렵다는 전망이 있어서 내년 규모는 올해 수준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8석 전석을 독차지한 만큼 상당한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20대 국회 후반기 송갑석 의원이 호남 유일 예결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해온 가운데 이번 21대 국회 원구성에서 예결위에 누가 포함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민주당은 정부 예산안이 국회로 제출되는 9월 전 상반기·하반기로 나눠 연 2차례씩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었으나 올해는 총선과 21대 국회 등원 일정으로 인해 상반기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시당 관계자는 “6월초와 8월 전당대회 사이 지역개편이 논의되고 이뤄지는 시점에 상반기 중 정책협의회 계획을 갖고는 있지만 현재는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현재 당선인들도 하루에 일정을 십여 개씩 소화하고 있고, 시와 일정을 조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29일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를 열고 주요 현안에 대한 내년 국고예산 지원을 건의할 예정이다.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전라선(익산-여수), 남해안권·남부권 광역관광개발사업, 고속철 건설화(장성 국립심뇌혈관센터 설치, 영광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지원 사업 등이 역점 사업이다.

고흥-완도 해안관광도로 국도 승격, 농어민 공익수당 국가정책 도입 및 재정 지원, 농작물 재해보험 지원사업 국고지원 확대, 국립 해양수산박물관 건립, 국립현대미술관 진도관 건립, 신안 천사대교 날개(보행로) 달기 사업,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인프라 확충,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광양항 내부 순환도로 개설 등에 대해서도 지원 요청을 당부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당선인 워크숍을 통해 내년도 중점 확보사업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며, 앞으로 정치권 공조체계를 빈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것이란 전망에서 국가 예산의 상당규모가 집중될 것으로 보이며, 상대적으로 지역의 예산 확보가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광주시와 전남도, 정치권이 원팀(One-Team)으로 지역발전을 위해 보다 긴밀하고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제1당 여당 당선인들을 중심으로 예산확보 단계별로 핵심사업을 챙기는데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임채만 기자·김다이 기자


임채만 기자·김다이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