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사상 첫 광주경제자유구역 공식 지정
기구·정원 승인받아 내년 1월 ‘경자청’ 개청 목표
생산 10조·부가가치 3조·고용 5만7천명 유발효과

  • 입력날짜 : 2020. 06.03. 18:56
광주시가 민선7기 들어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광주경제자유구역이 공식 지정돼 광주에 대한 국내·외 투자유치에 대한 일대 단초를 마련하게 됐다.

3일 광주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개최하고 광주지역 4개 대상지에 대해 경제자유구역으로 최종 지정했다.

대상지는 ▲미래형자동차 산업지구-빛그린국가산단 ▲스마트에너지 산업지구Ⅰ-에너지밸리일반산단 ▲스마트에너지 산업지구Ⅱ-도첨국가산단 ▲AI 융복합지구-첨단3지구) 4.371㎢ 규모다.

시는 산업부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 따라 빛그린산단, 에너지밸리, 첨단3지구를 중심으로 국내외 기업의 혁신성장이 가능한 친환경자동차, 에너지, AI산업 육성 계획을 수립, 지정을 요청했다.

광주경제자유구역은 ‘상생과 인공지능 기반 융복합 신산업 허브’를 비전으로 설정했으며 ‘광주형 일자리’와 ‘AI’를 기반으로 광주의 미래 먹거리 산업구조를 재편함으로써 제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급변하는 산업구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계획을 담았다.

이번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광주는 광주형일자리와 인공지능산업이라는 산업혁신 콘텐츠를 경제자유구역이라는 그릇에 담아 기업하기 좋고 풍요로운 광주로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시는 혁신생태계 조성을 통한 글로벌 신산업 거점화 전략을 차질없이 추진해 오는 2027년까지 총 1조6천279억원을 투자유치할 계획이다.

경제자유구역은 노동, 경영 관련 규제 특례가 적용되고 투자 규모에 따라 지방세, 관세가 감면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또한 경제자유구역청 운영비, 투자유치비, 연구개발비와 경제자유구역 진입도로, 상하수도, 폐기물 처리시설 등 기반시설 관련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앞으로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기구·정원 승인을 받은 후 조례, 규칙을 제(개)정하는 등 사전 행정절차를 진행해 내년 1월 ‘광주경제자유구역청’ 개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제자유구역청장은 1급에 해당하는 인사가 배정될 예정이며 조직 규모는 50-60명 수준으로 협의중이다.

또한 시는 이번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10조3천641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3조 2천44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5만7천496명의 취업 유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경제자유구역 지정은 미래형 자동차, 인공지능, 에너지 등 광주의 미래를 담보할 핵심 주력 산업단지를 모두 포괄하고 있어 투자유치 유발, 일자리 파급 효과가 매우 클 것이다”면서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그동안 추진해 온 광주형일자리, 인공지능 클러스터, 에너지밸리 사업 추진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에는 외국 투자가 절실했기 때문에 외국 기업에 대해서만 법인세를 감면했는데 지금은 신성장거점의 기능이 중요하기 때문에 외국투자나 국내투자나 따지지 말고 법인세를 감면하는 것을 검토해달라고 건의했다”며 “국내기업에 대해서도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광주경총 김봉길 회장도 “광주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계기로, 국내외 투자 활성화와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미래산업 선도 등 지역 경제발전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환영했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