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8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거리두기 1단계라도 ‘감염위험 소모임’ 제한 가능”
정부 “코로나 전국 확산 경향 우려”

  • 입력날짜 : 2020. 06.29. 18:27
전국보건소장과 대응 논의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가운데)이 2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지역사회 코로나19 대응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전국보건소장 영상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수위가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에 해당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각 지자체가 위험도 높은 소규모 모임이나 집단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방역 당국이 설명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거리 두기 단계에 상관없이 위험성이 큰 집단을 관리할 수 있는지에 대해 “1단계 (거리 두기)라고 하더라도 특정 시설에 대해 지자체가 행정명령을 내릴 권한이 있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현행 방역 대응 체계를 언급하며 “(감염 우려가 큰) 고위험 시설에 대해서는 집합제한 명령 등을 내리면서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키도록 하고, 위반하면 처벌하도록 하는 구조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10명 이상 참석하는 모임을 금지하는 집합금지 행정명령은 굉장히 강력한 것”이라면서 “국민적 기본권 침해가 워낙 큰 조치라서 아마 지자체에서 쉽게 내리기 어려운 측면은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손 반장은 종교 모임 제한 조처와 관련, “방역 수칙을 어떻게 구성하고, 어떤 내용을 설명해서 현장에서 잘 지키도록 할지 고민 중”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와 방안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최근 코로나 19가 수도권을 벗어나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경향이 나타난다며 우려감을 표했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방역 당국의 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시설이나 소모임을 통한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지역적으로 수도권을 벗어나 충청과 호남 등 전국적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건 우려된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특히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 두기’의 단계별 계획은 철저한 방역 대응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각종 거리 두기의 명칭을 ‘사회적 거리 두기’로 통일하고, 코로나 19 확산 정도와 감염 위험도에 따라 1-3단계로 구분해 대응하는 실행 방안을 전날 발표한 바 있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