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8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행정서비스 한계’…광주 인구과밀洞 대책 시급
코로나 등 긴급상황시 업무 폭증, 민원대응 어려움 호소
일부 동 인구 8만여명 달해…분동 등 인구조정제도 필요

  • 입력날짜 : 2020. 06.29. 18:27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광주지역 인구과밀 행정동(洞)에 대한 조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대 8만여명에 달하는 인구과밀지역의 동 행정복지센터들이 과중한 업무로 민원·업무처리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데다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난지원금 지급 등 국가적 긴급 상황 발생시 민원처리 대응에 한계점을 내보인 데 따른 것이다.

29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광주지역 인구는 145만5천533명으로, 자치구별로는 동구 9만9천158명, 서구 29만9천850명, 남구 21만6천758명, 북구 43만2천731명, 광산구 40만7천36명 등이다.

이 중 광산구 수완동이 7만8천433명으로 광주 동 단위 인구수가 가장 많고, 이어 북구 건국동 5만2천434명, 남구 효덕동 4만6천807명 등 순이다.

인구수가 가장 적은 동은 광산구 동곡동으로 1천950명, 이어 광산구 본량동 2천86명, 광산구 임곡동 2천17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완동의 경우 동구 전체 인구와 2만여명 차이밖에 나지 않고 동곡동에 비해서는 무려 7만6천여명이나 많다.

광주지역 동 행정복지센터에는 최소 11명에서 최대 24명의 직원이 배치돼 운영되고 있다. 인력 배치는 인구수 등을 기준으로 행정수요에 따라 나뉜다.

하지만 인구수가 수십배 차이나는 동 간 행정인력은 10여명 정도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 등 업무 쏠림 현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서 최일선에서 행정업무를 담당하는 동 행정복지센터의 업무가 가중됐다.

특히 인구과밀 동의 경우 재난지원금 수령자들이 길게 대기줄을 서는가 하면, 지급받는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등 업무 대응에 한계점을 보였다.

광주 자치구 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업무 당시 쏟아지는 민원을 처리하는데 벅찼다. 직접 찾아오는 분들은 길게 줄을 서는 날이 반복됐고, 서로간 불평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며 “인구수가 수만 명이 되는 곳이나, 지리적으로 거리가 먼 동 센터는 상황이 더욱 심각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인력을 지원받는데도 한계가 있고, 동 인구수가 수만명인 센터는 하루 종일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며 “업무피로도가 상당해 재난지원금 지급과 같은 일이 또 발생한다면 행정인력들의 근무기피현상이 생겨날 것”이라고 귀띔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인구 상한 제한, 분동, 인근 행정동과 인구조정 등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자치구 한 동장은 “코로나19 발생 절정인 3-5월 당시 인구과밀지역들은 신속한 민원처리도 힘들뿐만 아니라, 대기시간이 길어 민원인들과 언성을 높이는 등 신경질적인 반응도 보였다”며 “동 지역내에서 자가용을 이용해도 10분이상 소요되는 곳이 있다. 동 경계조정 등을 통해 이 같은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일선 자치구 한 구의원은 “인구가 늘어나면서 행정 인력들이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인구 상한 제한이나 인구 초과시 인근 동들과 인구조정 등 제도적 개선 장치가 만들어져야 할 것”이라며 “동 경계조정을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머리를 맞대 풀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