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4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관중 입장시 ‘전후좌우 1칸’→ ‘전후좌우 2좌석 또는 1m 이상’
‘유관중’ K리그, 좌석 간 거리두기 강화

  • 입력날짜 : 2020. 07.30. 18:09
다음달 1일 유관중 전환을 앞둔 K리그 경기장 내 좌석 간 거리 두기 기준이 강화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9일 “관중석 간 거리 두기 최소기준을 ‘전후좌우 1칸’에서 ‘전후좌우 2좌석 또는 1m 이상’으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앞서 프로축구연맹이 각 구단에 배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경기장 내 모든 좌석이 지정제로 운영되고, 각 좌석 사이에는 전후좌우 1좌석씩 거리를 둬야 했다.

각 경기장은 전체 수용 인원의 10% 내로만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연맹은 관중 간 신체접촉과 비말 분산 등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거리 두기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새 기준에 따르면 관중이 착석하는 각 좌석은 앞뒤 좌우로 2칸 이상이 비어있어야 한다.

좌석 1칸의 거리가 1m 이상일 경우에는 1좌석만 거리를 두는 것이 가능하다.

원정 응원석은 운영하지 않지만, 홈 팬들을 분산시키는 목적으로 원정 응원 구역에 지정 좌석을 배치해도 된다.

원정 팬들의 입장은 여전히 불가능하며, 원정팀의 유니폼을 착용하거나 원정팀 응원 도구를 지참한 팬은 입장이 제지될 수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