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6일(토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흑산공항 예정지 공원구역 조속히 해제해야

  • 입력날짜 : 2020. 08.04. 17:34
신안군은 최근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구역 해제(조정) 요청서를 다도해서부사무소와 국립공원연구원, 구역조정 타당성 조사 기획단에 전달했다. 보고서에는 흑산공항 예정지를 비롯한 지역주민 생활민원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정부와 환경단체 등은 그동안 국립공원 환경 훼손을 이유로 흑산공항 건설을 반대해왔지만 지자체와 섬 주민들은 생존권 차원에서 공항 건설을 촉구하고 있다. 응급 상황시 악천후로 선박 운항이 중단돼 속수무책인 사례를 없애고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흑산공항 예정지는 2010년 제2차 국립공원 타당성 조사 당시 공원 구역 해제가 건의됐으나 보류됐다. 국립공원계획변경에 따른 심의가 장기간 중단되면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어 제3차 국립공원 타당성 조사에서 공원 구역 해제와 함께 공원총량제 유지·대체 부지 지정 등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되고 있다. 전남도·신안군 관계자와 흑산공항대책위원회 정일윤 위원장 등은 2014년 국가사업으로 확정된 이후 공항 건설 사업을 반대하는 여론이 없었다는 점을 제시하며 주요 쟁점에 대한 의견을 면밀히 분석해 해결 방안을 보완 중이다.

숙원사업인 흑산공항 건설은 섬 주민들이 요구할 수 있는 기본적인 평등권으로 생명 유지를 위한 인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 들어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사업 추진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정 위원장은 “10년 전 해제되지 못해 개인의 재산권은 침해받고 공항 건설 은 수년간 착공도 못하고 있다”고 했다.

흑산공항 사업은 2009년 국토부 검토용역으로 본격 추진돼 2013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지만 진척이 없다. 흑산도의 유일한 교통편은 선박인데 기상악화 결항 일수가 1년 평균 100일에 달한다. 자연보전 가치가 높은 울릉도와 제주도에선 공항 착공이 이뤄지면서 흑산공항만 환경 보존을 이유로 저지한다면 공정성이 문제가 된다. 관계 당국은 섬 주민들의 교통 기본권과 생존권을 위해 조속히 결단해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